로고

이슈브리핑
기본과제 산재환자 발생추이와 전라북도 산재전문병원 건립 필요성
  • 부서명
  • 사회문화연구부
  • 발행일
  • 2022.10.07
  • 연구책임
  • 이중섭
  • 연구진
  • 이중섭
목차보기
목차보기
Ⅰ. 산업재해 발생현황 및 추이
Ⅱ. 산재환자 및 급여 현황 추이
Ⅲ. 산재환자 진료 현황 및 추이
Ⅳ. 전라북도 산재병원 건립 필요성
닫기
PDF DOWNLOAD
270
주요내용

○ 산재요양환자는 200114.3만명에서 202035.0만명으로 두배 이상 증가했고 전라북도의 요양재해자도 2020년 기준 약 4천명으로 요양재해율이 전국 평균인 0.57%를 상회하는 0.70%로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특히, 익산시의 요양재해율이 0.77%로 매우 높은 수준이고 군산시 역시 0.71%로 광주지청 산하 지방관서의 평균재해율인 0.67%보다도 높은 수준임

○ 하지만 전라북도 요양재해자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산재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전문병원의 부재로 인해 지역의 산재환자는 인근의 대전이나 서울 등으로 원거리 치료를 받고 있고 이로 인한 이동의 불편은 물론이고 경제적 부담 또한 가중되고 있음 

특히 광주전남권에는 산재전문병원(순천)과 산재전문 재활센터(광주)가 설치되어있고, 대전에도 산재전문병원(대전), 직업병 예방상담 및 치료센터(대전)이 모두 설치되어 있지만 전라북도는 산재전문 의료 및 재활시설이 전무한 상황으로 산재의료인프라의 불균형도 매우 심각한 상황임 

전라북도는 산재병원의 부재로 인해 산재전문병원 이용율이 10.4%에 불과하여 전국 평균 산재병원 이용율인 21.4%보다도 훨씬 낮은 수준준이기 때문에 전라북도 내 산재전문병원 건립을 통해 급성기 산재환자의 전문적인 치료대응력을 갖추고 지역 산재환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제고해야함

또한, 전라북도의 산재전문병원은 최근 농업과 어업분야의 재해율 증가에 대응하여 농어업분야의 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하고 재활을 지원할 수 있는 농업특화 산재전문병원으로 건립할 필요가 있음

조회수 841
개인정보처리방침 홈페이지 이용약관
통합검색